• Department of Archaeology and Cultural Anthropology 국립목포대학교 고고문화인류학과 인류의 역사와 문화를 복원하고 세계화에 기여할 문화전문가를 양성하는
    국립목포대학교 고고문화인류학과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여러분 모두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 Department of Archaeology and Cultural Anthropology 국립목포대학교 고고문화인류학과 인류의 역사와 문화를 복원하고 세계화에 기여할 문화전문가를 양성하는
    국립목포대학교 고고문화인류학과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여러분 모두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학과소개 About the Department


국립목포대학교 고고문화인류학과
Department of Archaeology and
Cultural Anthropology

고고문화인류학과는 기존의 고고학과와 문화인류학과의 양 학과 통합을 통해서 지역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다양한 유・무형 지역문화유산을 해양문화를 포함한 글로벌의 차원에서 발굴 · 보전 · 관리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교육하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연구 및 교육을 담당할 역량을 갖춘 문화 전문 인력과 인재를 배출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특히 기존의 두 학과가 지향해온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에 각 학과의 장점들을 통합함으로써 이를 종합적으로 이해하고, 그로 인해 시너지 효과를 배가할 수 있는 융합교육프로그램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취업률을 높였던 각 학과의 주요 교육 분야를 유지하면서 지역의 유・무형 문화유산에 대한 이해를 넘어 문화해석의 다양성을 복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수 있는 다양한 수업들을 편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학제 간 연계된 공동강의와 전문가 초청 강의로 개설하여 실전에 강한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습니다.
수업 이후 전문가 양성을 위한 연계 교육프로그램은 지역 문화기획자들의 산실인 국립박물관, 국립문화재연구소, 각 도와 시, 군 등 지자체의 문화담당부서를 비롯한 각종 문화와 문화재 관련 연구소와 연구단체들과의 실질적인 관학 협력의 인턴십 교육을 통해 체계적으로 실무능력을 높여 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고고문화인류학과에서는 지역문화유산을 제대로 보전, 관리할 수 있는 문화 전문 인력과 인재를 배출하고 있습니다. 향후 한국국제교류원(KOICA), 한국국제교류재단(Korea Foundation),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국제교육원, 문화재청,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립문화재연구소,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과 같은 국제기구와 산하 한국지부 및 국내외 문화 관련 유수 기관들과 협업할 수 있는 문화 전문 인력과 인재들을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고고학

고고학은 단순히 물질적 자료를 연구하는 학문에서 벗어나 과거 인류가 남긴 물질적 자료를 통해 인류의 삶을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이러한 고고학의 연구대상은 인류가 남긴 모든 물질적 자료이며, 연구범위는 인간이 활동하였던 모든 지역, 즉 인간이 물질적인 잔존물을 남겼던 모든 지역이 포함됩니다. 고고학에서는 과거 사람들이 남겨놓은 물질적 자료(고고학 자료)로부터 문화의 여러 측면, 즉 기술ㆍ사회조직ㆍ이념 등을 복원하고 이들 문화가 어떻게 그리고 왜 변화되었는지를 설명하는 것을 목적으로 연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고고학을 공부하려는 학생들은 우선 과거 문화에 대한 호기심을 가지고, 과거 사람들의 흔적인 유적과 유물을 끈기 있게 찾을 수 있는 인내심과 이를 해석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어야 합니다. 우리 과의 고고학 교과프로그램은 다양한 전공 교수의 강의뿐만 아니라 유적답사, 발굴현장 참여 등으로 이루어진 실습 위주의 교과과정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우리 과의 고고학 교과과정은 고고학의 전문가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을 만들어 드릴 것입니다. 그동안 고고학 전공을 이수한 많은 졸업생은 국·공립 박물관이나 발굴전문기관에 근무하고 있으며, 그 와중에도 고고학의 연구 활동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문화인류학

문화인류학은 고고학과 달리 우리 눈앞에 보이는 인간과 사물을 관찰·분석하여 문화의 법칙성을 탐구합니다. 현대 문화인류학자는 문화인류학의 목적을 이질적인 문화 간의 상호 소통과 이해를 도모하는 것에 두기도 합니다. 문화인류학은 보통 생물인류학과 대치되는 용어로서 민족학(ethnology), 민족지(ethnography), 민속학(folklore), 언어인류학 등의 분야를 포함합니다. 문화인류학자는 마치 자연과학자가 실험실에서 사물이나 동물을 관찰하며 기록한 뒤 다른 사례들과 분석해 보편적 법칙을 끌어내듯이, 연구 대상인 인간 집단에 들어가 그들의 일상생활을 참여관찰하고 이를 기록한 뒤 다른 문화들과 비교해 분석합니다.
문화인류학자가 문화(특히 자기 문화)를 연구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너무 당연하게 생각해서 잘 인식하지 못한 채 흘러가는 일상에 대한 호기심과 세심한 관찰력이 필요합니다. 문화인류학자는 자신이 관찰한 결과를 묘사나 영상기록 등을 통해 문화기술지로 만들며 비교문화적인 관점에서 분석합니다. 이러한 접근은 문화유산(박물관 포함) 분야를 비롯해, 의료와 복지, 개발과 도시재생, 이주와 다문화 현장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시각을 길러줍니다. 또, 지역축제나 공공정책과 관련한 기획자, 다큐멘터리 제작자, 기자 등의 언론인, 소비자나 여론 조사원이 되기 위해 필요한 실천적 방법을 제공합니다.

교육 목표Educational Objectives


교육목표

국내외 유・무형 문화유산 발굴・보전・관리 및 연구 인력 양성
국가의 문화 역량을 향상시키는 문화 전문 인재 양성
지역(로컬)에 바탕을 두면서도 세계적(글로벌) 차원의 사고를 갖춘 인재 양성

학과연혁Department History


2020
오창현 교수 임용
2020
조경만 교수 명예퇴직 및 명예교수
2019
최성락 · 이영문 교수 명예퇴직 및 명예교수
2019
김상민 교수 임용
2017
윤형숙 교수 명예퇴직 및 명예교수
2016
고고문화인류학과로 학과 통합
2010
고고학과/문화인류학과로 학과명칭 변경
2004
박정석 교수 임용
2004
김건수 교수 임용
2003
대학원 박사과정 고고인류학과 신설
2000
홍석준 교수 임용
1998
역사문화학부(고고학전공, 문화인류학전공)로 학과명칭 변경
1997
대학원 석사과정 고고인류학과 신설
1996
이헌종 교수 임용
1993
이영문 교수 임용
1992
윤형숙 교수 임용
1990
조경만 교수 임용
1988
고고인류학과 신설
1982
최성락 교수 임용
1981
사학과 신설

찾아오시는 길Location Info


전남 무안군 청계면 영산로 1666

인문대학 고고문화인류학과(건물번호B15)
TEL : 061) 450-2150
국립목포대학교 인문대학 고고문화인류학과